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성제약·KERI, '광역학 진단·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해외 6개국에 대한 실시권' 계약…한국전기연구원, 췌장담도암 광역학 진단·치료시스템 '2018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성과' 선정

기사승인 2019.06.14  11:52:08

공유
default_news_ad2

- 동성제약, 국내·해외 실시권 확보 '광역학 치료 국내외 독보적 입지' 구축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은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최규하)과 광역학 진단·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관련 특허에 대해 해외 6개국(캐나다, 중국, 유럽, 일본, 러시아, 미국)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기술은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 및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과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이다.

즉, 복강경을 기반으로 췌장암의 광역학 치료를 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치료 융·복합 의료기술에 대한 것으로, 광에 반응하는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과 고출력 LED 광원 및 반도체 레이저를 이용해 빛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표적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암 치료법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는 특히 지난 4월 정부가 과학·기술·경제·사회적 가치, 인프라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하는 ‘2018년 출연(연) 10대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된 '췌장담도암 표적치료용 형광복강경 및 광역학 치료시스템'의 핵심기술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동성제약은 지난해 한국전기연구원과 해당 기술에 대한 국내 실시권 및 기술사업화지원 체결을 맺은 바 있으며, 현재 형광복강경시스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인증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지원을 받는 등 동성제약은 의료기기사업분야에 내실 있는 사업화 기반을 공고히 다지고 있다.

더욱이 동성제약은 이번 해외 6개국에 대한 해외 실시권을 확보함으로써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광역학 진단 및 치료’의 새로운 분야 개척 및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동성제약은 국내최고의 대학병원과 형광복강경 시스템과 포토론을 이용해 췌장암 및 복강 내 다른 고형암으로 시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
set_new_S1N9
set_hot_S1N5
set_hot_S1N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