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전립선암 시술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 도입…이현무 교수 "환자별 맞춤형 치료 위해 끊임없이 도전"

기사승인 2019.12.02  07:48:49

공유
default_news_ad2

- 이현무 교수 "환자별 맞춤형 치료 위해 끊임없이 도전"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는 전립선암 환자에게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 시 사용하는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를 최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EDAP-TMS사의 Focal one 장비는 초음파를 통해 직장벽을 자동 인식해 보존하고, 치료 속도도 가장 빠르다. MRI를 덧입힌 퓨전 영상 및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국소 치료에 최적화되어 있다.

최근 수술보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대안적인 치료들이 대두되고 있는데,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은 1회 치료로 간단하고 재치료를 하는데 제약이 없어 초기 암환자들이 선호한다. 특히 남성기능과 배뇨기능을 가장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한, 비뇨의학과 이현무·전황균 교수팀은 2017년 3월부터 회음부 조직검사를 시행했다.

회음부 조직검사는 경직장 조직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암을 30% 추가로 발견해 전립선암 진단 및 관리에 유용하다. 또한 적극적 관찰 혹은 국소적 치료 대상자를 선별하는데 유용하다.

비뇨의학과 이현무 교수 하이푸 시술 장면.

초기 전립선암 환자에게 매우 효과적인 하이푸 치료법과 회음부 조직검사를 모두 시행하는 병원은 현재 국내에서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유일하다.

이현무·전황균 교수팀은 “삼성서울병원은 2004년에도 국내 최초로 하이푸 기기를 도입해 15년간 장기적인 치료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위해 새로운 치료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최신 하이푸 장비 도입 외에도 올해에만 국제학술지에 회음부 조직검사와 관련한 논문 3편을 발표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 해나가고 있다. 앞으로도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전립선암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계속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5
set_new_S1N9
set_hot_S1N5
set_hot_S1N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