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아쏘시오홀딩스,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 실시…'플라스틱 제로 문화 확산·일회용품 사용 줄여 쓰레기 대란 문제 해결'에 동참

기사승인 2020.09.24  10:32:36

공유
default_news_ad2

- '플라스틱 제로 문화 확산·일회용품 사용 줄여 쓰레기 대란 문제 해결'에 동참

동아쏘시오홀딩스(대표이사 사장 한종현<사진>)는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사진 동아쏘시오홀딩스 제공).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은 동아쏘시오그룹 내 플라스틱 제로 문화를 확산시키고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여 코로나19 로 인한 쓰레기 대란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고자 실시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일회용 쓰레기 배출량이 급격히 늘고 있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5,349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했으며, 플라스틱류는 848톤으로 15.6% 증가했다.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은 ▲사내카페 플라스틱 제로 ▲사내 플라스틱 제로 ▲생활 속 플라스틱 제로 3단계로 나눠 순차적으로 실시된다.

첫 번째 단계인 사내카페 플라스틱 제로는 사내 카페에서 사용중인 일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개인용 머그컵 및 텀블러 사용을 의무화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지난해 사내카페에서 사용된 45만개 가량의 일회용품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이크아웃을 할 경우에는 플라스틱 컵과 빨대 대신 친환경 종이컵과 종이빨대를 제공한다.

사내 플라스틱 제로는 사내 쓰레기가 분리수거가 되지 않고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개인별 쓰레기통 사용을 금지하며, 분리수거용 쓰레기통을 사무실에 비치한다. 또한, 일회용품 축소를 위해 사무실 내에서 종이컵 등의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

마지막 단계인 플라스틱 제로를 통해 그룹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실천 서약과 인증을 통해 캠페인을 더욱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확산을 위해 사내 공지 및 포스터 부착 등 지속적인 홍보 활동도 실시해 나간다. 또한 이번 캠페인을 향후 모든 계열사 및 사업장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동아쏘시오그룹은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실시해오고 있다. 동아제약은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을 통해 제품 179개 중 89.4%에 해당하는 160개 제품의 포장재∙재질구조를 개선했다.

또 2019년 유색 페트병 출고량은 2018년 대비 약 95% 줄였다. 1991년부터 박카스 홍보를 위해 약국에 공급하던 비닐봉투를 지난 7월부터 친환경 종이봉투로 전면 교체했다. 이 밖에도 동아오츠카 음료의 라벨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분리 안내선을 적용한 ‘블루라벨’, 용마로지스의 폐의약품 수거 등의 환경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5
set_hot_S1N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