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가논, '세계 피임의 날' 맞아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사회적 관심 환기…한국오가논, '글로벌 전사 캠페인 동참' 여성의 더 건강한 일상 위한 관심 제고 노력

기사승인 2021.09.27  10:13:0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오가논, '글로벌 전사 캠페인 동참' 여성의 더 건강한 일상 위한 관심 제고 노력

여성건강 중심의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오가논(Organon)이 26일 '세계 피임의 날'을 맞아,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이에 대한 글로벌 차원의 담론을 확산하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했다.

한국오가논(대표 김소은)은 이번 전사적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대한 국내 인식을 확산하며, 앞으로도 여성 건강 영역 전반에서 목소리를 경청하고 미충족된 부분들에 대한 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은 사회적, 경제적 배경에 관계없이 어떤 여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억 2100만명의 여성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2019년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 10억 명 이상의 여성들이 가족계획에 대한 필요를 느끼고 있으나 이들 중 2억 7000만명은 현대적인 가족계획 방법에 대한 욕구가 충족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2017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19세 이상 성인 여성(929명)의 16.8%(156명)가 원치않은 임신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오가논은 세계 피임의 날에 앞서, 계획되지 않은 임신과 관련한 공익 영상을 선보이는 한편 자사 웹사이트에서 전 세계 여성과 가족 구성원, 의료 전문가 및 정책 입안자 등을 대상으로 계획되지 않은 임신율을 줄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오가논,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대한 캠페인(한국오가논 제공).

한국오가논 또한 글로벌 임직원들과 함께 글로벌 오가논 링크드인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계획되지 않은 임신에 대한 콘텐츠를 공유하며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는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갈 예정이다.

오가논 연구개발부문 책임자 샌디 밀리건(Sandy Milligan) 박사는 세계 피임의 날에 앞선 캠페인 론칭에 대해 "그동안 재생산 건강 분야에서 많은 진전이 있어 왔지만, 계획되지 않은 임신율은 여전히 전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줄일 수 있도록 도움을 전하기 위해 교육과 정보를 제공하고 공감과 대화를 통해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예방하기 위한 비영리단체인 파워 투 디사이드(Power to Decide)의 대표 레이건 맥도날드-모슬리(Raegan McDonald-Mosley) 박사는 "지금은 그 어느때보다 재생산 건강이 중요한 시기”라며 “세계 피임의 날을 계기로 지역, 경제적 배경 등과 상관없이 누구나 임신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언제 어떤 환경에서 아이를 가질 것인지에 대해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함을 알리는 특별한 기회”라고 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5
set_hot_S1N9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