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성제약, '일본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 인증' 취득…'이지엔 브랜드 염색약 등 의약외품으로 일본 시장 공략' 가속화

기사승인 2022.06.23  10:20:43

공유
default_news_ad2

- 까다로운 심사 과정 거쳐 승인…'이지엔 브랜드 염색약 등 의약외품으로 일본 시장 공략' 가속화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로 정식 인증을 취득했다.

일본은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로 등록되어 있지 않은 해외 업체의 제품 판매가 불가능하다. 이번 인증을 통해 동성제약은 자체 제조 의약외품을 일본 시장에 정식으로 수출, 유통할 수 있게 됐다. 그만큼 일본의 의약외품 외국 제조업자 등록은 절차가 까다롭고 복잡해 신뢰도가 높다.

이에 동성제약은 글로벌 마케팅을 통해 전세계 시장에서 활발하게 판로를 넓혀가고 있는 토탈 헤어스타일링 브랜드 ‘이지엔(eZn)’의 염색약과 헤어케어 제품 수출을 최우선으로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일본 내 백화점, 드럭스토어, H&B, 대형마트 유통채널을 전국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실력 있는 일본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진행 중이다.

동성제약은 일본 시장에 이지엔 브랜드의 주력 제품인 ‘푸딩 헤어컬러’ 염색약과 손상모 헤어케어 라인인 ‘닥터본드’를 연내 런칭할 계획이다. 염색약 외에도 기타 의약외품에 대해 65년의 개발 및 생산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만큼, 일본 시장으로 OEM 및 ODM 사업을 함께 확장해 나아갈 계획이다.

동성제약 관계자는 “일본 내 K-POP 등 한류의 인기가 여전히 높은 상황에서 동성제약 ‘이지엔’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헤어스타일링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지엔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데 일본이 큰 원동력이 될 주요 국가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동성제약의 셀프 헤어스타일링 브랜드 이지엔은 미국, 중국, 유럽, 동남아 등 전 세계 다양한 국가에서 총 7,000곳의 오프라인 유통 채널에 입점했다. 올해 하반기까지 10,000곳 이상의 글로벌 유통망 확보를 목표로 수출 판로를 발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어, 향후 해외 매출의 안정적 성장세를 확신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브랜드 뮤즈로 K-POP의 아이콘인 가수 태연과의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며 전 세계 대형 유통 채널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7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