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 '혈당 수치와 방사선 치료 효과 관계 규명' 논문 SCI급 저널 게재…'혈당 수치 낮은 방사선 치료 암환자 생존률 높음' 규명

기사승인 2022.08.11  10:10:29

공유
default_news_ad2

- '혈당 수치 낮은 방사선 치료 암환자 생존률 높음' 규명…'혈당 수치와 방사선 치료 효과 관계 규명' 논문 SCI급 저널 게재

경희대병원(병원장:오주형)은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의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혈당을 제대로 조절하지 않으면 방사선 치료 반응이 떨어져 생존율이 나빠진다‘는 연구논문이 SCI급 저널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소세포폐암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의 평균 혈당을 반영하는 당화혈색소 수치를 기준으로 혈당이 높은 군과 낮은 군으로 분류했다.

방사선 치료 후 생존률을 분석한 결과 혈당이 낮은 군은 높은 군에 비해서 방사선 치료 후 재발율이 낮았고 생존률이 높았다. 

경희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공문규 교수.

혈당이 높으면 암 조직 내의 혈관이 손상되어 산소공급이 제대로 안 되기 때문이다. 저산소 상태에 빠진 암 조직은 방사선 치료에 저항성을 가진다.

이번 연구는 2021년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했던 연구의 후속으로 혈당 수치와 방사선 치료 효과의 관계를 세계 최초로 밝힌 의미 있는 연구로 평가 된다.

공문규 교수는 “방사선 치료를 받는 암환자에 대한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비소세포암에 이어 소세포폐암 환자에게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적극적인 혈당 관리로 방사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해 암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SCI급 저널인 Thoracic Cancer 2022년 8월호에 게재됐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